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SK하이닉스 산업단지 특별배정요청안 최종통과...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제조공장에 120조원 투자

 

[테크홀릭]  SK하이닉스 산업단지 특별배정요청안이 27일 수도권정비위원회 최종 심의를 통과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수도권정비위원회가 27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사업안을 승인 결정하자 승인에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용인시는 심의통과 직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인·허가 업무 단축과 산업단지 배후도시 건설을 위한 전담 조직 신설 등 SK하이닉스 용인공장 신설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SK하이닉스 CEO 이석희 사장은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120조 원 규모를 투자해 4개의 팹(FAB)을 건설할 계획”이라면서 “국내외 50개 이상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와 함께 클러스터를 조성해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석희 사장은 또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첫 반도체 팹(FAB) 기공이후 10년에 걸쳐 ▲상생펀드 조성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 ▲협력사 공동 R&D 등에  1조 2,200억 원을 차질 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SK는 2024년까지 처인구 원삼면 일대 448만㎡에 1조 6천억원을 투자해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SK하이닉스는 이 가운데 198만㎡에 2022년부터 120조원을 투자해 4개 라인의 FAB(반도체 제조공장)을 건설한다.  

1차로 1개 라인을 조기 완성해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반도체 생산을 시작하고 이후 3년 간격으로 나머지 FAB이 차례로 건설될 예정이다. 나머지 부지에는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과 주거 상업시설 및 50여 협력업체가 들어서게 된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