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글로비스, 유럽 현지 선사와 합자회사 설립...국내 최초 '유럽 완성차 해운시장' 진출

[테크홀릭] 현대글로비스가 유럽 해운사업 확대를 위해 현지에 합자 선사를 설립했다. 현대글로비스가 해운사업 부문에서 합자회사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글로벌 해운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스웨덴 선사 ‘스테나 레데리(Stena Rederi)’와 유럽 해운 합자회사(Joint Venture)인 ‘스테나 글로비스(Stena GLOVIS SE)’를 설립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글로비스는 유럽 현지에 신규 영업과 운영 조직을 구축하고, 유럽 완성차 연안 해운사업에 진출하게 됐다. 

스테나 글로비스는 현대글로비스 유럽 법인(Glovis Europe)과 스테나 그룹(Stena Sphere)의 선사 스테나 레데리(Stena Rederi)가 50:50으로 지분을 투자해 만든 자동차선 해운회사다. 초기 투자금은 총 130억원 규모로 양사가 65억원씩 출자한다.

스테나 글로비스 본사는 독일 함부르크에 두고, 영업지사는 독일 브레멘에 문을 연다. 현대글로비스의 유럽 내 해운 거점인 독일, 네덜란드의 사무소 인력들과 스테나 파견 직원들을 통합하고, 신규로 인원을 채용해 총 15명이 합자회사에서 업무를 시작한다.

스테나 글로비스는 유럽 완성차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들을 유럽 연근해 지역 내에서 자동차선인 로로선(RoRo, 완성차, 트럭, 트레일러 등 자가 동력으로 승·하선할 수 있는 화물들을 수송하는 선박)을 활용해 직접 운송하는 역할을 맡는다. 스테나가 로팍스(RoPax, 화물·승객 겸용 운반선)나 카페리(Car-Ferry, 정기 여객선)로 실어 나르던 중장비 화물 일부도 운반한다.

이와 관련해,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댄 스텐 올슨(Dan Sten Olsson) 스테나 그룹 회장 등 양사 관계자 20여명은 26일 오전(현지 시간) 독일 함부르크 스테나 글로비스 본사에서 합자회사 설립 서명식을 갖고 스테나와 글로비스 간 다양한 분야에서의 사업 협력을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는 “이번 합자회사 설립으로 현대글로비스의 글로벌 해운 경쟁력이 한층 높아지게 됐다”며 “스테나 글로비스는 양사가 가진 역량을 극대화해 유럽 해운시장에 조기 안착하고 점차적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댄 스텐 올슨 스테나 그룹 회장도 “현대글로비스와 자동차선 해운사업에서 긍정적인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합자회사가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스테나 그룹 차원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합자회사 설립에 참여한 스테나 레데리는 1939년에 설립돼 북유럽 지역에서 여객선과 자동차선, 탱커선과 석유 시추선 등을 운영하고 있는 스웨덴 선사다. 2017년 기준 매출 규모는 약 37억달러(한화 약 4조원)로, 자회사인 스테나 라인(Stena Line)을 통해 북유럽 항로에서 카페리 35척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013년 스테나 내빙 유조선을 용선해 북극항로 시범운항을 실시한 바 있다.

스테나 글로비스는 현대글로비스 유럽법인이 그 동안 로컬 선사에 위탁하던 연근해 자동차선 운송 물량과 스테나의 기존 완성차 해운 물량 중 일부를 직영으로 운영한다.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들이 유럽 내에서 생산한 차량들을 스테나 글로비스가 독일, 폴란드, 스웨덴, 영국 등 유럽 해역 구간에서 셔틀 방식으로 운반하게 된다. 앞으로 현지 생산 화물들을 지속적으로 수주해 2020년부터 연간 12만대를 연안 운송할 계획이다.

스테나 글로비스는 유럽 내 중장비 해운사업도 시작한다. 스테나 라인이 카페리를 이용해 운반하는 중장비 브랜드의 일부 물량을 직접 운송하는 한편, 추가 영업을 통해 스테나 라인으로부터 수수료 수익도 올릴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현지 중장비 메이커와 직영 운송 계약도 체결한다는 전략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합자회사 설립으로 유럽 역내 해운시장에 효과적으로 진입하여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스테나 레데리의 현지 사업 역량과 영업망은 물론, 로로, 로팍스, 카페리에 이르는 다양한 선박을 활용해 폭넓은 루트로 유럽산 완성차 메이커의 연안 운송 물량을 수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현대글로비스와 합자회사 간 원양-연안 운송 연계로 선박 운영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럽 역내에서 해상으로 이동하는 완성차 물동량은 연간 200만대 규모로, 현재 외국계 선사들이 해당 운송을 나눠서 수행하고 있다. 일본 주요 선사들은 이미 90년대부터 유럽의 연근해 전문 선사들과 합자회사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일본과 현지 선사들이 양분하고 있는 유럽 자동차선 연안 해운시장에 한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현대글로비스가 참여하게 되는 것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완성차 운송 노하우와 스테나의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신규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글로벌 선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질 계획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