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롯데백화점, 국내 최초 ‘바키아’ 론칭

[테크홀릭] 롯데백화점이 최근 합리적인 가격과 트렌디한 디자인의 미니백이 큰 인기를 끌며  관련 브랜드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백화점에서 운영하는 해외패션 편집샵 ‘탑스(TOPS)’에서 오는 11일부터 핸드백 브랜드 ’바키아(botkier)’를 론칭해 판매한다.

이번에 탑스(TOPS)에서 새롭게 론칭한 브랜드인 ‘바키아’는 2003년 뉴욕에서 탄생한 브랜드로, 품질 대비 좋은 가격과 할리우드 배우들이 애용하는 핸드백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그 동안 국내에는 공식 판매처가 없어 해외 직구를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는 브랜드였던 ‘바키아’를 롯데백화점이 국내 최초로 론칭에 성공해 국내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됐다.

롯데백화점은 ‘바키아’ 론칭을 기념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브랜드를 만나 볼 수 있도록 11일부터 14일까지 4일 동안 본점 지하 1층 더웨이브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또 강남점과 분당점 등 5개 점포의 ‘탑스(TOPS)’ 매장에서도 판매를 진행한다.

11일에는 연예인 및 인플루언서들을 초청해 론칭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행사 진행 기간 동안 팝업스토어에서 ‘바키아(botkier)’ 제품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키링 등 사은품을 증정한다.

이번 론칭 행사에서는 대표적으로 고급 소가죽을 사용하고 수납공간이 많아 실용성이 좋은 ‘코블 힐(Cobble Hill)’과 ‘레녹스(Lennox)’를 29만9천 원에, 클러치 스타일과 크로스백 스타일 등 다양한 스타일 매치가 가능한 ‘레녹스 미니(Lennox Mini)’를 25만9천 원에 판매한다.

롯데백화점 우순형 탑스(TOPS)팀장은 “당사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를 통해 유명 명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해외 최신 트렌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번 바키아 론칭을 비롯, 실시간 해외 직소싱을 통해 가격 경쟁력이 있고 차별화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고객 만족을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의 ‘탑스(TOPS)’는 국내 백화점 최초의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Off Price Store)’로 명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국내에 수입되지 않은 신규 브랜드들을 론칭해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2016년과 2017년, 2018년에 각각 50억, 190억, 4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