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한화생명, 베트남 진출 10주년...동남아시아 선도 구슬땀

[테크홀릭] 국내 생명보험사로는 최초로 베트남 진출한 한화생명이 10주년을 맞았다. 베트남 진출 10년 미만 생명보험사 중 가장 빠른 성장을 보인 한화생명은 동남아시아 선도 보험사 발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한화생명(대표이사 부회장 차남규) 베트남법인이 11일 베트남 진출 10년을 맞아 다낭에서 기념행사 및 2018년도 연도대상 행사를 가졌다.

베트남 다낭 빈펄 럭셔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이 날 행사에는 한화생명 베트남 백종국 법인장을 비롯해 직원과 설계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본사에서는 차남규 부회장 등 주요 임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베트남 정부측 인사로는 프응 응옥 칸(Phung Ngoc Khanh) 베트남 재무부 보험감독국장과 응오 비엣 쭝(Ngo Viet Trung) 부국장이 참석해 한화생명 베트남 진출 10주년 및 2018년도 연도대상을 축하했다.

이 밖에 지난 해 8월 한화자산운용이 4억 달러 투자를 결정한 빈그룹의 빈벤처스 린 타이(Linh Thai) CEO 등이 참석했다.

한화생명 베트남법인 진출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차남규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 백종국 법인장(왼쪽에서 첫번째), 올해의 여왕 수상자인 당 반 안(가운데) (Dang Van Anh), 루 타이 투안(Luu Thai Thuan) 영업본부장(오른쪽에서 두번째), 부 바 뚜인(Vu Ba Tuyen) 북부지역 본부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여왕 시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한화생명)

2018년 한화생명 베트남법인 올해의 여왕은 당 반 안(Dang Van Anh, 39세) 씨가 영예를 안았다. 당 반 안(Dang Van Anh) 씨는 “한화생명이 베트남에서 영업을 시작한지 10년이 되는 해 여왕의 영예를 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한화생명이 베트남 최고의 생명보험사가 될 때까지 많은 베트남 국민들의 꿈과 미래를 설계하는 최고의 설계사로 일하고 싶다” 고 말했다.

올해의 여왕 시상 외에 베트남 현지 직원 22명과 보험설계사 11명이 10년 근속상을, 영업우수 설계사는 32명이 받았다.

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은 “지난 10년간 베트남에서 영업을 시작한 생명보험사 중 가장 빠른 사업적 성과를 낸 베트남 법인 직원과 설계사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한화그룹의 ‘함께 멀리’ 정신을 기반으로 향후 10년 후에는 동남아시아 선도 보험사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