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금융노동자 공동투쟁본부 총파업 예고...카드노조, 정부 추가 보완 대책 촉구

[테크홀릭] 금융노동자 공동투쟁본부(금융공투본)가 정부의 카드사 건전화 및 경쟁력 제고 TF안의 보완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또 5월말까지 대형가맹점 수수료 하한선 등의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으면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신한·KB국민·우리·하나·롯데·BC 등 6개 카드사 노조협의체인 금융공투본은 12일 '정부의 카드산업 대책 관련 금융공투본 입장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500억 초과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하한선 마련, 레버리지 배율 차별 철폐, 부가서비스 축소 즉각 시행의 추가 보완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허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카드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는 정부의 카드수수료 인하 정책에 따른 손실액 8천억 원에 대한 보전책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어설프고 설익은 대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융위 TF에서 우리가 요구한 3가지에 대한 논의는 일절 없었다”며 “더는 파국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지난 9일 ‘카드산업 경쟁력 강화 및 고비용 마케팅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카드수수료 종합개편방안’에 따른 조치로, 카드사의 데이터 관련 신산업 진출을 통한 수익 다변화와 규제 합리화, 대형 가맹점 및 법인에 대한 고비용 마케팅 등의 영업구조 개선 등이 핵심 골자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지난해 말 현대카드가 400여 명을 구조조정한데 이어 2차 구조조정이 예정돼 있다. 롯데카드는 M&A 매물로 나온 상태”라며 “정부 대책으로 인해 카드 노동자들의 구조조정이 현실화할 수 밖에 없고, 2003년 카드대란 때 처럼 카드사가 은행으로 흡수합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카드노조는 예고한 5월말까지 3가지 요구사항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모습이 보이지 않을 경우 총파업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