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이노베이션, 상하이 모터쇼 단독 부스...배터리사업 경쟁력 알린다

[테크홀릭] SK이노베이션은 16일 ‘2019 상하이 모터쇼’에 단독 부스를 열고 전기차 배터리 사업 경쟁력을 세계에 알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베이징 모터쇼에 이어 두번째 단독 참가다.

SK이노베이션은 '함께 앞으로'(Moving Forward Together)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현재 생산하는 전기차 배터리 제품과 함께 미래차 핵심 부품인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플렉서블 커버 윈도(FCW) 등을 선보였다.

또 최근 분사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생산하는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FCW(Flexible Cover Window) 제품도 공동 전시한다.

특히 LiBS를 활용한 배터리 구성 원리를 현장에서 소개하며 고객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계획이다.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 상하이 모터쇼에는 전기차 외에도 배터리 등 전기차 관련 부품 회사들의 참여도 눈에 띄게 늘었다.

SK이노베이션은 2017년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의 합작을 통해 BESK의 100% 자회사인 BEST를 설립, 창저우 시에 배터리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총 8200억원가량을 투자해 약 7.5GWh 규모로 건설 중인 이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의 첫 중국 배터리 셀 공장으로 내년 상반기 양산을 앞두고 있다. 이를 통해 향후 확대될 중국 배터리 시장 수요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2013년에는 중국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총 10억 위안을 투자,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합작 법인인 ‘BESK’를 설립했다. 이 합작법인은 베이징에 위치한 공장에 배터리 팩 제조라인을 구축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중국은 최대 전기차 시장임과 동시에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움직이고 있다"며 "중국의 자동차 산업과의 협력적 관계를 통해 다양한 고객들의 필요를 충족할 수 있는 기술과 제품 개발에 온 힘을 쏟으며 공동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