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동걸 회장 “아시아나 인수는 가격·자금 능력이 중요”

[테크홀릭]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매물로 나온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후보군에 대해 “인수 가격과 자금지원 능력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전 회장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동걸 회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는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만들어진 만큼 기업 가치를 위해 통매각이 바람직하다”며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가 되고, 매각까지는 최소한 6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4월 말 또는 5월 초에 MOU를 맺으면 매각주간사를 정해 투명한 절차를 밟을 것”이라면서 “오는 25일 전에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호 측은 전날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868만8063주) 매각하는 내용 등의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

자구계획은 대주주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47.49%)과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33.47%)를 담보로 제공하는 조건을 담았다.

또 ▲자회사 별도 매각 금지(인수자 요청 시 별도 협의) ▲구주에 대한 드래그-얼롱(Drag-along) 권리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이 포함됐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구주 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진행된다. 에어부산·에어서울 등 자회사들은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통매각'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회장은 금호가 전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해 제출한 수정 자구계획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이 정상화되고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첫발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인수 비용과 관련해서는 “부채가 정확하게 3조6000억원 조금 넘는다”며 “채무 전액을 변제하는 것이 아니고 전체 채무의 일부분 증자가 필요한데 그 것이 인수자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정한 자본이 조달되고 큰 무리 없이 갈 수 있는 구조만 된다면 일정액의 부채는 끌고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거론되고 있는 SK와 한화그룹 등 인수후보군과 기업에 대해서는 "우리가 판단할 사항은 아니다"라며 "관심 있는 곳이 신청할 때 공개매각 절차를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박삼구 전 회장이 회사를 살리기 위해 어려운 결단을 내린 것에 감사한다”면서 “벌써 시장의 신뢰를 얻고 있고 채권단도 금호그룹·아시아나항공과 최대한 협조해 매각을 잘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