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4500억 규모 외화 후순위채권 발행 성공

[테크홀릭] 신한은행은 4억 달러(한화 4천500억 원) 규모의 ‘지속가능발전 목표 후순위 채권’ 발행 청약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신한은행이 지원하는 친환경 기업과 사회적 기업의 자금마련을 위해 발행했다. 만기는 10년이며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에 1.575%를 가산한 수준이다.

쿠폰금리는 4%다. 청약에는 약 100개 기관이 참여해 발행금액의 5배인 20억 달러 이상을 주문했다.

이번 후순위채로 마련한 자금은 신한은행이 친환경 기업, 사회적 기업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견고한 투자자 기반을 통해 아시아 금융기관 중 유일하게 4년 연속 후순위채 발행에 성공한 신한은행은 향후 자기자본 비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금융시장 변동성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8월 원화 그린본드 발행에 이어 사회적 책임 이행을 목적으로 하는 이번 채권 발행에 성공해 의미가 크다”며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따뜻한 금융’ 실천의 일환으로 금융의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선도적 역할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