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금호석유화학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뛰어들 계획 전혀 없다”
금호석유화학 울산 수지 공장 (사진=금호석유화학)

[테크홀릭] 아시아나항공이 매물로 나온 가운데 인수전에의 역할로 주목을 받고 있는 금호석유화학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검토나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는 아시아나항공 2대 주주인 금호석화가 아시아나항공을 사들일 것이라고 전망과, 전략적 제휴 차원에서 유력 인수 후보와 손을 잡고 항공 업계의 판도를 바꿀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자 어수선한 시장 상황에서 ‘스탠스’를 확실히 한 것으로 보인다.

17일 금호석화에 따르면 전날 금호석화의 역할과 관련한 언론 보도가 나온 직후 금호석화는 입장문을 통해 “현재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도, 계획하고 있지도 않다”면서 인수 가능성을 일축했다.

금호석화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면서 “자금력이 있는 대기업이 인수해 하루 빨리 경영정상화가 되기를 바란다”고 선을 그었다.

SK와 한화, CJ 등 대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가능성에 대해서도 “제안받은 적이 없다”며 “검토할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금호석화는 아시아나항공 2대 주주로서 지분 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는 여지는 열어 놨다. 보유 지분 가치 극대화 측면에서 원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달 840억 원 정도였던 금호석화의 아시아나항공 지분 가치는 매각 이슈가 부각되면서 현재 2천억 원대로 증가했다.

금호석화는 아시아나항공 지분 11.98%를 보유하고 있다.

금호석화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 계획은 전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찬구 금호석화 회장은 ‘글로벌 리딩 화학그룹’이라는 목표 달성에만 몰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