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신학철 LG화학 대표, 대기오염 물질 불법조작 공식 사과...시설 폐쇄키로

[테크홀릭] LG화학이 17일 환경부가 발표한 대기오염 물질 불법 조작과 관련해 여수화치공장 관련시설을 폐쇄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신학철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통해 “이번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참담한 심정으로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깊이 사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날 환경부 소속 영산강유역환경청은 LG화학, 한화케미칼을 포함한 235곳의 전남 여수 산업단지 사업장들이 대기오염물질 측정 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측정치를 조작해 배출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먼지와 황산화물 측정값을 축소해 조작하거나 실제로 측정하지 않는 등 속여 배출했다.

신 대표는 “이번 사태는 LG화학의 경영이념과 또 저의 경영철학과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으로 어떠한 논리로도 설명할 수 없고, 어떠한 경우에도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책임을 다하기 위해 관련 생산시설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염화비닐 배출과 관련해서는 해당 사안을 인지한 즉시 모든 저감조치를 취해 현재 법적 기준치 및 지역사회와 약속한 배출량을 지키고 있다”면서 “공신력 있는 기관의 위해성 및 건강영향 평가를 지역사회와 함께 투명하게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공장 인근 지역주민과 관계자분들께 환경에 대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