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애플-퀄컴 30조 소송 ‘끝냈다’...삼성전자와 5G 경쟁 본격화하나

[테크홀릭] 애플과 모바일칩 제조사 퀄컴이 최대 30조원 규모의 초대형 소송에 대한 모든 분쟁을 끝내기로 전격 합의했다.

이에 따라 애플은 퀄컴에 로열티를 일시에 지급하고 퀄컴으로부터 5G 모뎀칩을 공급받을 전망이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NBC 등 외심에 따르면 애플과 퀄컴은 이날 공공성명을 통해 특허 소송과 관련해 합의하고, 양측은 전 세계적으로 제기한 각종 소송들을 일괄 취하하기로 했다.

합의 사항에는 애플이 퀄컴에 일정 금액을 지급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양측이 ‘2년 연장’ 옵션의 6년짜리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합의는 4월 1일을 기준으로 소급해 효력이 발생한다.

전격 합의에 따라 애플에 대한 퀄컴의 모뎀 칩 공급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앞서 특허 소송으로 퀄컴의 모뎀 칩 공급이 끊기면서 애플은 최신형 스마트폰 등에 인텔의 모뎀 칩을 사용해왔다.

이 때문에 이번 소송 취하를 놓고 5G 통신 개발을 주도하는 퀄컴에서 반도체를 조달하지 못한 애플이 5G 대응에 뒤처지자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애플과 퀄컴은 그동안 소송 금액이 최대 270억 달러, 우리 돈 30조 원에 달하는 특허 분쟁을 벌여왔다. 최근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은 9명의 배심원단을 구성하고 공개변론을 본격화했다.

소송에 대한 공개변론이 시작되자마자 이들 회사의 합의가 이뤄지며 법적 소송에 들어간 지 약 2년 만에 소송전은 일단락됐다.

이에 따라 ‘세계 최초’를 앞세워 5G 스마트폰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의 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5G 시장 확대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소송 취하로 퀄컴 주가는 이날 23% 넘게 급등했다.

애플과 퀄컴의 소송은 2년 전 애플의 제소로 시작됐다.

지난 2017년 애플은 스마트폰에 통신 모뎀칩을 공급하는 퀄컴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로열티를 부과해왔다며 최대 270억 달러(30조 원)의 손해 배상을 요구했다.

애플은 퀄컴과의 소송이 시작되면서 로열티 지급을 중단했고, 인텔로부터 칩을 공급받아왔다.

퀄컴은 애플이 로열티 지급 계약 위반을 했다며 70억 달러(8조원)를 배상하라고 맞소송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