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홍콩 랜드마크 빌딩에 2800억 투자
미래에셋대우 홍콩 골딘파낸셜글로벌센터.(사진 = 미래에셋대우)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가 홍콩 구룡반도 랜드마크 오피스 빌딩에 2천800억 원을 투자한다.

미래에셋대우는 홍콩 카오룽 반도에 있는 오피스 빌딩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의 중순위 대출(메자닌)에 2억4천300만 달러(약 2천800억 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는 홍콩거래소 상장회사 '골딘파이낸셜홀딩스'와 최대주주인 홍콩 부호 '판수통(Pan Sutong)'이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는 오피스 빌딩이다.

미국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 '리드(LEED)' 플래티넘 등급을 부여 받은 친환경 건물이다.

'리드'는 영국의 '브리암(BREEAM)', 싱가포르의 'BCA그린마크'와 함께 세계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 3대 인증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 중에서도 플래티넘 등급은 리드 인증의 최고 등급으로서 한국과 홍콩의 연면적 1만평 이상 오피스 빌딩 중 플래티넘 등급을 보유한 빌딩은 각각 6건에 불과하다.

특히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가 위치한 홍콩의 이스트 카우룽은 기존 중심업무지구(Central Business District)인 센트럴 지역의 오피스 빌딩 포화 현상으로 홍콩 정부가 약 34조 원을 투입해 총 690만평 규모의 새로운 CBD로 개발하고 있는 지역이다.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가 있는 홍콩의 이스트 카오룽은 기존 중심업무지구인 센트럴 지역의 오피스 빌딩 포화 현상 때문에 홍콩 정부가 34조원을 투자해 총 690만평 규모로 개발하는 새로운 중심업무지구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골딘파이낸셜글로벌센터는 홍콩 현지에서도 투자 매력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싱가포르투자청(GIC), 도이치뱅크 등 외국 투자자들이 투자에 나섰고 국내에서는 미래에셋대우가 유일하게 투자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