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카드, 국내 최초 신용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 오픈

[테크홀릭] 앞으로는 계좌잔고가 부족해도 경조사, 더치페이에 중고품 거래까지 결제를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신한카드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를 연말까지 출시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고객이 모바일 플랫폼인 ‘신한페이판(PayFAN)’에서 수취인의 전화번호를 입력하고 카드결제를 하면 수취인의 계정으로 송금이 되는 방식이다.

경조사금, 더치페이, 중고품 거래 등 개인 간의 소규모 직거래에서도 이용될 수 있다.

경조사금, 더치페이 영역뿐만 아니라 신한카드가 지원하는 구매안전서비스(에스크로)로 중고품 거래 등 개인간의 소규모 직거래에도 안전하게 송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카드는 오는 9월까지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서비스 론칭 후 일정기간 동안은 송금수수료 없이 사업을 진행할 예정으로 개인간 송금시장 진출을 통한 지급결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 신한카드는 270만 가맹점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600만명의 개인사업자 대상의 전문 신용평가 사업도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선정된 것은 어려운 사업여건 속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제정을 통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제도를 진행, 지난 1월 총 105건 과제를 접수해 1일 우선심사 대상 19건을 선정, 17일에 총 9건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우선 지정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