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진옥동 신한은행장 “도전을 권장하는 문화 만들어야 한다”
사진 = 신한은행

[테크홀릭]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돈키호테’ 사고를 강조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신한다움”을 역설했다.

진 은행장은 ‘신한인’의 역량강화가 곧 신한은행의 역량을 확장하는 것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크리에이터’를 주문했다.

21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진 행장은 지난 1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연수원에서 진행된 2019년 2분기 임원 및 본부장 워크숍에서 “직원들이 돈키호테적인 사고를 발현할 수 있도록 기발한 발상과 새로운 도전을 권장하는 문화를 만들어 줘야한다”며 “직원들의 역량강화가 곧 신한은행의 역량을 확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철저히 고객 입장에서 바라보는 노력을 통해 경쟁자를 앞서가는 프론티어가 아닌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내는 크리에이터가 돼야한다”면서 “이것이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신한다움”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제는 경쟁자가 아닌 고객에게 집중해야 한다”면서 “이것이 미래를 준비하는 새로운 신한다움”이라고 덧붙였다.

워크숍에서는 올해 1분기까지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2분기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전략을 공유했다.

또 '새로운 시대의 신한다움'에 대해 영업현장과 본부의 집단지성을 모아 변화 방향을 도출하기 위한 토론 및 공유의 시간을 가졌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