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올해 첫 신작,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5월 9일 정식 출시
사진 = 넷마블

[테크홀릭] 넷마블의 올해 첫 신작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가 내달 9일 국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정식 출시된다. 모바일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최상의 조작감 및 타격감으로 게임 유저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은 자사의 새로운 액션 RPG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이하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를 오는 5월 9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넷마블이 2019년 출시하는 첫 신작 게임 타이틀로,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를 통해 동시 출시된다.

현재 공식 사이트를 통해 사전등록을 진행 중이다. 신청자에게는 한정 캐릭터와 게임 아이템, 재화 등 다양한 보상을 제공한다.

이 게임은 원작의 감성을 살린 최고 수준의 그래픽, 별도의 콘트롤러 없이도 모바일 기기에서 호쾌한 액션과 콤보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탁월한 조작감을 강점으로 한다.

또한, 원작 킹 오브 파이터 역대 시리즈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가 등장해, 총 50명 이상의 캐릭터를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재미를 선사한다.

지난해 7월 일본에서 먼저 출시돼, 높은 원작 재현율과 특유의 호쾌한 액션을 바탕으로 출시 직후 양대 앱마켓 인기순위 1위, 5일 만에 매출 순위 10위권에 진입한 바 있다.

넷마블은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출시를 기념해 국내 팬들을 초청하는 사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오는 28일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개최되는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챌린지’에는 인기 연예인과 유튜버들이 참가해 3인 1조의 토너먼트를 펼친다. 이번 행사의 입장권은 티켓링크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넷마블 조신화 사업본부장은, “넷마블의 올해 첫 신작 게임으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라며 “새로운 이용자들은 물론, 원작 팬들에게도 차별화된 재미와 잊을 수 없는 손맛을 제공하는 최고의 모바일 액션 RPG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