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기, 세계에서 가장 작은 5G 안테나 모듈 개발

[테크홀릭] 삼성전기(대표 이윤태)가 세계 최소형 5G 안테나 모듈 개발했다. 기존 제품보다 크기는 4분의 1 작고, 방열 성능이 개선됐다.

모바일 기기가 고성능화 될 수록 내부 탑재 부품도 늘어나며 배터리 용량도 커진다. 이로 인해 기기내 부품 집적도는 증가하게 된다.

이에 따라 부품의 실장 면적은 줄어들게 된다. 여기에 5G 기기는 28~39GHz(mmWave) 대역의 초고주파를 사용해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보낼 수 있지만, 파장이 짧고 직진성이 강해 신호를 멀리 보내기 어려운 특징이 있다.

5G용 안테나모듈은 크기는 줄이며 초고주파를 송수신해야 하므로 기술난이도가 매우 높은 제품이다.

삼성전기는 최근 세계 최소형 5G 안테나모듈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기는 기판, 소재기술과 초소형 패키징 노하우를 활용해 기존 제품 대비 크기를 25% 줄이고, 방열 성능을 개선해 전력소모도 줄인 5G 안테나모듈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전기 5G 안테나모듈은 기존 제품과 설계, 소재, 패키지를 차별화 한 것으로, 여러 개의 안테나모듈을 배열(Array) 형태로 설계, 신호를 한 방향으로 집중시켜 통신 효과를 높이며 제품 크기도 줄였다.

특히 삼성전기의 저손실 기판기술을 활용해 전력소모를 줄이고, 방열 성능을 개선해 5G의 빠른 속도를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삼성전기는 현재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와 대량생산 일정을 조율하고 있으며, 향후 스마트폰, 자동차, 기지국 등으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기는 와이파이 모듈, 셀룰러FEM은 물론 60GHz대역의 통신 모듈의 양산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시범서비스에 참여해 RF(무선고주파) 통신 모듈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에 따르면 5G시장은 2019년 상용화를 시작으로 2024년까지 전 세계 인구의 40% 이상이 가입하는 등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5년 내 5G 스마트폰은 2023년 5억대 이상 보급될 것이라고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언급했다. 앞으로 5G는 IT/자동차 외에도 스마트시티,AI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채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기 이윤태 사장은 “기존의 4G 안테나의 경우 기술적 차별화가 어려워 생산하는 업체가 많았지만, 5G 안테나는 기술 난이도가 매우 높아 제작할 수 있는 업체가 많지 않다”며 “기판, 소재, 패키징 및 테스트 기술에 대한 노하우를 보유한 삼성전기는 5G를 새로운 사업기회로 삼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