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자사주 5천주 추가 매입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사진 = 우리금융)

[테크홀릭]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이 자사주 5천주를 추가 매입했다. 지난 2월과 3월에 이어 올 해에만 세 번째 추가 매입으로 총 5만3,127주를 보유하게 됐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달 29일 손태승 회장이 자사주 5천주를 장내 추가 매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매입은 CEO로서 지주 출범 후 첫 실적발표에서 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시현함에 따라 향후 실적에 대한 자신감과 M&A를 통한 비은행 부문 확대 등 업종내 차별적인 미래성장 잠재력에 대한 확신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손 회장의 연이은 자사주 매입은 답보 상태에 있는 주가에 대해 책임경영 및 부양의지를 거듭 강조해 시장의 신뢰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손 회장은 지난 2월 우리금융지주 신규 상장일과 3월에 이어 올 해에만 세 번째 자사주를 매입해 총 5만3,127주를 보유하게 됐다.

손태승 회장은 이번 달 글로벌 자산운용사 밀집지역인 홍콩과 일본을 방문해 현지 연기금을 포함한 주요 투자자들과 면담하고 우리금융그룹의 경영전략과 실적을 설명하는 IR도 계획하고 있다.

이는 글로벌 투자업계 ‘큰손’들과의 상호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통해 기존 투자자와의 스킨십을 유지하고 신규 투자확보에도 공을 들여 적극적인 주가관리를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최근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국내외 경기둔화 우려로 본질가치 대비 과도하게 하락했다”며 “이번 손태승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그룹 경영실적에 대한 강한 자신감과 주가부양 및 주주친화정책 의지를 대내외에 재차 표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