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 '신한AI' 가속화 한다...캐나다 엘리먼트 AI와 맞손

[테크홀릭]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이 세계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전문기업 ‘엘리먼트 AI’와 손잡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및 금융 혁신에 나선다.

신한금융그룹은 2일 서울 중구 신한 디지털캠퍼스에서 캐나다의 인공지능 전문기업인 ‘엘리먼트 AI(Element AI)’사와 인공지능 분야의 상호 협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엘리먼트 AI’는 마이크로소프트, 텐센트, 인텔 등 세계적인 IT 기업들로부터 투자 받은 AI전문 연구소로, CEO인 장 프랑수아 가네(J.F Gagne)와 인공지능 딥러닝(Deep Learning)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 3인방 중 한 명인 요슈아 벤지오(Yoshua Bengio) 몬트리올대학 교수가 공동 설립했다.

현재 자본시장ㆍ뱅킹ㆍ보험ㆍ제조ㆍ보안 등 여러 분야의 기업들에 AI 솔루션 및 자문을 제공하고 있으며, 인공지능 로드맵 개발 및 다양한 산업용 Enterprise AI 제품을 개발하고 공급하며 인공지능 업계의 선두주자로 등극했다.

신한금융, 캐나다 '엘리먼트 AI'社와 MOU.(사진 =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은 챗봇, 로보어드바이저, RPA(업무자동화)등 다양한 분야에서 AI도입을 진행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IBM Watson과 함께 자본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신한금융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및 금융 혁신 추진을 협력하기로 하고, 그룹의 주요 사업영역 내 핵심 프로세스에 AI를 적용할 예정이다.

또 AI 생태계 확대를 위해 글로벌 시장 네트워크 확장과 투자 및 사업기회 공동 발굴 등을 함께하기로 했다.

신한금융과 ‘엘리먼트 AI’는 ‘신한AI’의 설립 초기부터 ‘딥러닝ㆍAI고도화’ 및 ‘클라우드를 활용한 AI 인프라 구축’ 등 기술적인 협의를 진행해 왔다.

‘엘리먼트 AI’의 전세계적인 AI네트워크와 조직운영에 대한 노하우를 통해 ‘신한AI’의 역량을 키우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AIㆍ딥러닝(Deep Learning)은 거대 기업을 변화시킬 수 있는 기술로, 향후 10년 내에 그 진정한 가치가 나타날 것”이라며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엘리먼트 AI’와 함께 글로벌 최고 수준의 AI활용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