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지주, 아시아신탁 인수...15 번째 자회사 편입

[테크홀릭] 신한금융지주회사(회장 조용병)는 2일 전자공시를 통해 아시아신탁을 신한금융의 15번째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10 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이후 지난 17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아시아신탁의 신한금융지주 자회사 편입에 대해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날 아시아신탁 지분 60%의 인수를 완료함에 따라 아시아신탁은 신한금융의 공식적인 자회사가 됐다.

2006년 출범한 아시아신탁은 2018 년 기준 수탁고 25조6천억원, 총자산 1,350 억원, 당기순이익 241억원, ROA 18.3%, 영업용순자본비율 731% 등 양호한 수준의 자산건전성 및 자본적정성을 유지하고 있는 업계 7 위 규모의 부동산신탁 회사다.

상대적으로 부동산 경기에 민감도가 적은 관리형 토지신탁과 대리사무 사업부문에서 강자로 군림해 왔다.

신한금융은 아시아신탁의 자회사 편입을 통해 그룹의 비은행 사업포트폴리오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그룹의 보유자산, 자금력, 영업채널, 고객기반, 브랜드 인지도 및 신뢰도를 바탕으로 시공사 책임준공보증, 담보신탁 활성화 등 수익기반 강화와 함께 부동산 개발 및 자산 컨설팅 영역의 확대를 통해 맞춤형 부동산 신탁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그룹 내 부동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신한리츠운용, GIB 그룹, 은행 신탁본부 등과의 협업을 통해 그룹 부동산사업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그룹의 역량을 기반으로 개발 – 임대 - 상품화에 이르는 부동산 Life-Cycle 전반에 걸친 One-Package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그룹의 One Shinhan 전략에 힘을 싣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아시아신탁 자회사 편입을 통해 그룹 비은행 사업포트폴리오가 한 층 강화됐다”며 “기존 그룹의 부동산 사업라인과의 One Shinhan 시너지 창출로 그룹이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2020 SMART project 의 큰 축인 그룹의 조화로운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잔여지분 40%에 대한 취득은 2022 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