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해외자산 6조원 돌파..2년여 만에 성과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자산이 국내 증권사 최초로 6조원을 돌파했다. 출범 2년 조금 넘는 기간에 다섯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미래에셋대우는 국내 증권사 가운데 처음으로 고객의 해외주식 자산이 6조원을 넘었다고 2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은 6조302억원(지난 1일 기준)으로 미래에셋대우가 출범했던 2016년 말 기준 1조원에서 약 2년 반 만에 다섯 배 이상 증가했다.

이같은 성과는 양질의 투자 콘텐츠와 컨설팅 역량에 기반한 우수한 고객수익률 때문으로 사측은 분석했다.

또 담당 애널리스트들이 사내 리서치센터, 해외펀드 운용 경험이 풍부한 미래에셋 글로벌 네트워크와 협력해 글로벌 우량기업에 대한 투자정보 및 다양한 해외주식투자 콘텐츠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도 한 몫했다는 평가다.

미래에셋대우의 2019년 해외주식 추천종목 수익률을 살펴보면, 미국은 26.2%, 중국은 36.8%, 홍콩은 29.1% 등 해당 국가의 지수를 웃돌았다.

김을규 미래에셋대우 글로벌주식컨설팅본부 본부장은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의 수익률을 투자판단의 최우선에 두고 글로벌 Peer 그룹 내에서 가장 유망한 기업을 고객들에게 추천하고 있다”며 “세계적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우량기업, 미국 배당성장 투자정보,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ETF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