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첫 동남아 벤처투자 ‘스윙비’ 결정...투자 지역 확대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동남아시아에서의 첫 벤처투자를 결정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투자 전문 자회사인 삼성벤처투자는 최근 싱가포르에 본사가 있는 인사관리 소프트웨어 전문 벤처기업인 '스윙비'에 투자한다.

안랩 출신의 최서진 대표가 지난 2016년 설립한 ‘스윙비’는 최근 삼성벤처투자 주도로 진행된 시리즈A 투자 유치에서 700만 달러를 모으기도 했다.

현재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대만 등에서 5100개 기업을 고객으로 확보해 급여, 보험, 세무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운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벤처투자가 북미와 유럽권을 중심으로 스타트업 투자를 해왔지만 동남아시아 벤처기업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해외 벤처 투자의 지역과 범위를 확대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