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이재현 CJ그룹 회장, “우리의 시장은 전세계, 경쟁자는 글로벌 TOP기업”
사진 = CJ그룹

[테크홀릭]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3일 “미래 100년을 넘어서는 글로벌 1위 생활문화기업의 역사에 새롭게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현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소월로 ‘CJ 더 센터’ 개관식에서 “새로운 자세와 각오로 남들이 넘볼 수 없는 초격차 역량을 갖추고 경쟁에서 이기겠다는 강유문화를 체질화해 우리의 꿈과 비전을 실현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이전의 남산 시대가 그룹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미래성장 기반을 다진 역사였다면, 앞으로는 글로벌에서의 무궁한 성장 기회를 토대로 새로운 역사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곳은 지금의 CJ를 만들어 낸 의미가 큰 곳”이라며 "이제는 여기에서 글로벌 영토 확장이라는 또 한 번의 성공을 만들어낼 창조의 여정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이제 우리의 시장은 전세계이고 경쟁자는 글로벌 TOP기업”이라며 “우리가 함께 도전한다면 CJ 더 센터는 창조의 여정으로 글로벌 ‘넘버 원’ 생활문화기업의 미래를 만드는 빛나는 역사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대표, 주요 임원, CJ주식회사 구성원 등 240여 명이 참석했다.

CJ는 1996년 제일제당 그룹을 출범시킨 이후, 식품·바이오·엔터&미디어·물류&신유통이라는 4대 사업군을 완성시키며 식품기업에서 생활문화기업으로 거듭났다.

당시 보다 매출은 40배 가까이 성장했으며 임직원수는 6000 명에서 6만여 명으로 늘어났다.

한편 CJ 더 센터’는 지하 2층, 지상 19층 규모의 주식회사 사옥으로 지난 2월 재입주를 마치며 CJ그룹 ‘제2의 남산시대’를 예고한 바 있다. 건물 로비에는 이병철 선대회장의 철학을 계승하는 의미의 좌상 부조가 설치돼 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