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삼성물산, 자체개발한 IoT플랫폼 '연지 어반파크'에 첫 적용
삼성물산이 자체개발한 IoT 플랫폼

[테크홀릭]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주거시스템을 접목시킨  `IoT 플랫폼`을 자체 개발해 오는 6월 분양을 앞둔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부산 연지2구역 재개발)에 처음으로 적용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성물산의 `IoT 플랫폼`은 국내 건설사 최초로 개발한 자체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이다.  작년 6월부터 운영한 IoT 기술 체험관 `IoT 홈랩`에서 호평받은 다양한 고객인식 기술과 IoT 기기를 제어하는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삼성물산은 "국내 유수(삼성전자·네이버·카카오·KT·삼성SDS·CVnet 등)의 IT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주거시스템 및 스마트가전, 음성인식 AI 스피커 등의 제품들과 유기적으로 연결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다만 초기 설정된 사람에게만 작동하는 다자 설정 기술 확보 미비와 LG전자, 애플 등 타사 제품과의 호환이 어렵다는 점은 개선  사항으로 지적된다.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에 적용되는 IoT 플랫폼은 ▲IoT 홈패드 ▲IoT 도어락 ▲스마트 인포 디스플레이 ▲스마트 TV폰 ▲음성인식 조명 스위치 ▲스마트 미러(옵션) ▲IoT 커튼(옵션)으로 구성됐다. 입주민이 플랫폼과 연계된 IoT 제품을 본인의 취향에 따라 구매할 수 있다. 

IoT 플랫폼 외에도 미세먼지 저감시키는 `클린 에어(Clean Air) 패키지`도 적용될 예정이다. 클린 에어 패키지는 먼저 단지 안에 미세먼지 저감 수종을 식재하고 지상 1층 동 출입구에 옷에 붙은 미세먼지를 털어주는 클린게이트를 설치할 예정이다. 세대 안에는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IoT 홈큐브, 이산화탄소 자동환기 시스템 등 다양한 실내 공기 정화 설비가 장착된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 모델하우스에 이 같은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