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증권, 확 바뀐 PB영업문화...적극적 고객 방문 컨설팅 활성화

[테크홀릭] 삼성증권이 지난달 말 영업경력 10년 이상의 시니어 프라이빗뱅커(PB)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PB들은 하루 근무시간의 절반에 가까운 48%의 시간을 방문 상담에 필요한 연구활동과 이동 등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방문상담과 연구활동에 투자를 많이 하고 있는 현상은 리테일 법인고객과 거액자산가 고객 증가에 따라 이른바 '찾아가는 영업'이 활성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점에서 전화상담이나 내방상담에 대부분의 시간을 활용하던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특히 PB들은 고객 방문컨설팅을 위해 하루 평균 9㎞, 일주일에는 45㎞를 이동한다고 답변했다. 또 PB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을 묻는 질문에 'IB 등 법인영업 관련 지식(25%)'이라는 응답이 '상품, 종목 관련 시장정보(24%)'보다 높게 나타났다. 뒤를 이어 '부동산∙세무 지식(21%)'과 '주식트레이딩 역량 (8.3%)'이 PB에게 필요한 역량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10년 전 PB에게 가장 필요했던 역량을 묻는 질문에서 '시황, 종목 관련 시장정보(53%)'에 이어 2위를 차지했던 '주식 트레이딩 역량(33%)'이 8.3%로 낮아진 점은 주식중개에서 종합자산관리로 변화된 영업문화를 뚜렷하게 보여줬다. 

송도WM지점 진윤선 PB팀장은 "핀테크의 발달과 함께 주식, 펀드, ELS와 같은 단품 투자의 영역은 온라인 플랫폼이 PB의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 속에서 PB들은 법인오너와 같은 자산가에게 맞춤 종합컨설팅을 실시하는 컨설턴트로 거듭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