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 일본·홍콩에서 지주 출범 후 첫 해외IR기존 투자자 우호적 관계 유지 및 신규 투자 확보로 주가관리

[테크홀릭] 우리금융그룹은 20일 손태승 회장이 19일부터 3박4일간 일본 및 홍콩에서 해외 투자설명회(IR)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번 일정을 통해 국부펀드 및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의 해외투자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번 손 회장의 해외 IR은 지주 체제 출범 후 첫 번째로 2018년 호실적과 지난 1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한 경영성과와 M&A를 통한 비은행부문의 성장성을 강조, 글로벌 투자자들과 적극 소통할 계획이다.

우리금융 측은 "기존 투자자와의 우호적 관계 유지는 물론 신규 투자 확보에도 공을 들여 적극적인 주가관리를 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지난해 런던, 스톡홀름, 홍콩, 싱가폴 등 해외 주요 국제금융도시를 중심으로 해외IR을 실시,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의 중장기 비전을 설명하고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 올해 성공적 지주 체제 출범에도 기여한 바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해외IR은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오는 8월에도 미국 등 북미 지역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IR을 실시할 계획이다.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사진=우리금융)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