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에미레이트 항공기 2대 매각 성공높은 성장률 기대되는 항공 산업, 항공기 금융부문 선도적 지위 위해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20일 2015년부터 보유 중이던 두바이 국영항공사 에미레이트항공의 B777-300ER 항공기 2대를 일본계 리스사에 매각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2015년 미레이트항공이 사용 중이던 B777-300ER 항공기를 매입해 재임대하는 세일즈 앤 리스백 (Sales and Lease back)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계약에 외국계 은행과 국내 연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들이 약 3억2000만달러 규모의 항공기 매입자금 조달에 투자자로 참여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항공기 매각을 통해 약 15% 이상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항공기 금융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글로벌 주요 항공기 리스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항공기 투자기회 소싱(sourcing)과 구조화, 직접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올 하반기 3억달러 규모의 증자로 확보하는 약 2조3000억원의 자기자본을 활용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한 대체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항공 산업은 앞으로도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판단 항공기 금융부문에서 선도적 지위를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지난 2017년 국내 증권사 최초로 핀란드 국적 항공사 핀에어의 항공기 매각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번 에미레이트 항공기 매각에 성공하면서 항공기 금융 시장에서 의미 있는 트랙 레코드를 확보하게 됐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