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 ENM '씨이앤', 일본서 한국 패션 알려

[테크홀릭] CJ ENM 오쇼핑부문이 20일 일본에서 자사 패션 브랜드 '씨이앤(Ce&)'을 글로벌 고객들에게 홍보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CJ ENM의 씨이앤은 지난 17∼19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 컨벤션홀에서 열린 K-컬쳐 컨벤션 '케이콘 2019 재팬(KCON 2019 JAPAN)'에 부스를 열고 한류 팬들을 위한 행사를 운영했다. 컨벤션 운영 사흘간 총 1만명의 팬들이 씨이앤 부스를 방문 한국 패션 브랜드에 대한 관심을 확인했다.

지난해부터 드라마나 아이돌 가수, 배우와의 연계를 통해 젊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며 글로벌 패션 브랜드를 목표로 하는 씨이앤은 지난해 KCON LA와 태국에 이어 이번 일본에서도 홍보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서  씨이앤 부스는 현장 특가로 선보인 티셔츠가 행사 3일 동안 총 3천장 판매 되었고 티셔츠를 현장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이종석의 사진이 그려진 쇼핑백과 스티커를 함께 제공했다. 또 배우 이종석 등신대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역시 성황을 이루었다.

또 CJ ENM 오쇼핑부문의 셀렙샵이 운영하는 글로벌 온라인 패션 편집숍 셀렙샵닷컴의 현장 가입 이벤트에서는 3500명이 가입하는 등 가입자 수가 총 1만9200명으로 늘어 기존보다 약 22% 증가하게 됐다.

셀렙샵닷컴은 지난해 8월 공식 오픈한 해외 고객 대상 온라인 패션몰로 해당 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 86개국에서 약 250여종의 셀렙샵 상품을 주문할 수 있다. 셀렙샵이 운영하는 자체 패션 브랜드가 씨이앤과 셀렙샵 에디션이다.

씨이앤 상품은 KCON JAPAN 기간 일본에서 모바일 판매방송으로 선보였다. 현지 모바일커머스 전문업체 '체크(CHECK)' 플랫폼을 활용해 17일 오후 7시부터 상품을 판매 60분 간 3만개 이상 '좋아요'를 받는 등 CJ오쇼핑 패션 브랜드의 일본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씨이앤이 CJ오쇼핑 방송에서의 판매를 위한 패션 브랜드로 시작됐지만 올해부터는 국내 홈쇼핑 채널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본격 활약하는 패션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라며 "이번 일본에서 열린 KCON을 시작으로 올해는 미국 뉴욕과 LA, 태국에서도 컨벤션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J ENM의 씨이앤 핸사가 열린 부스에는 1만명의 팬들이 보여 성황을 이루었다.(사진=CJ ENM)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