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이주열 총재 "리디노미네이션 검토한적도 추진계획도 없다"

[테크홀릭]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리디노미네이션 추진 논란에 선을 긋소 추진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0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리디노미네이션을) 검토한 적도 없고 추진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리디노미네이션의 기대효과, 장점을 내세우고 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기 때문에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모아지기도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경제 대내외 여건이 매우 엄중한데, 국민적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리디노미네이션을 둘러싸고 논란이 진행되는 것은 우리 경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주열 총재는 2분기부터 경기가 반등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미중 무역분쟁이 불확실성으로 남아있다"면서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였으나 2분기부터는 정부 재정 집행이 본격화되고, 수출 부진이 완화되면 성장률이 회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