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가업승계연구소' 신설컨설팅부터 후계자 양성까지 토탈케어

[테크홀릭] 삼성증권은 22일 자산가 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차원에서 본격적인 가업승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그 동안 벤처, 중소기업 CEO 등 이른바 기업오너 고객들로부터 가업승계와 관련 니즈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왔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017년 12월 발간한 '중소기업 가업승계 실태 보고서'를 보면 기업오너인 응답자의 67.8%가 가업승계 계획이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이중 58.2%는 승계방법 조차 결정하지 못해 증여와 상속 등 구체적인 실행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금융권에서 제공해 온 가업승계서비스는 오너 개인의 세무상담이나 기업대출 관련 컨설팅 등 필요 영역별로 제공되어 가업승계 전반에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삼성증권은 이런 점을 감안, 가업승계와 관련된 고객을 위해 전담조직인 가업승계연구소를 신설하고, 최초 가업승계 전반에 대한 컨설팅과 함께 가업을 승계받는 후계자의 양성, 상속과 증여, M&A 등 실제 가업승계 실행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토탈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토탈케어 서비스는 먼저 컨설팅 보고서를 제공하는 시작 단계에서 가업승계연구소가 주축이 돼 전사의 세무, 부동산 IB전문가들과 함께 고객의 상황을 분석한다. 필요하면 추가적으로 제휴관계에 있는 삼정회계법인, 삼일회계법인 등 외부전문기관과도 협업해 가업승계플랜을 설계한다.

아울러 승계를 받게 되는 경영후계자가 차질없이 가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Next CEO포럼'을 마련해 경영지식과 관리기법 습득, 경영인 네트워크 확보 등을 장기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이런 과정을 거쳐 실제 가업승계를 실행하는 단계에서도 해당 기업의 특성에 따라 사내 IB부서나 제휴를 맺은 M&A거래소, 회계법인 등이 파트너로 나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특히 삼성증권과 거래중인 3000개 기업고객 네트워크를 활용 가업승계기업의 M&A를 지원, 실행력 역시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가업승계서비스 과정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될 가업승계연구소는 업계 최고수준의 어드바이저리 인력으로 구성됐다"고 강조했다.

실제 UBS에서 가업승계 및 자산관리업무를 진행했던 유성원 박사가 소장을 맡았고, 박사급 인력이 포함된 세무전문가, 부동산분석 전문인력 등도 합류했다. 연구소 인력 외에도 법인영업컨설팅팀, IB부문 등이 TF형태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증권 사재훈 리테일부문장은 "가업승계란 결국 가업의 승계와 자산의 상속이 체계적으로 준비되고 실행될 수 있는지가 핵심 포인트"며 "단편적인 조언이나 실행 없는 제안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이고 활용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삼성증권은 이번에 오픈한 가업승계서비스를 우선 금융자산 30억원 이상 SNI고객 중 일정 규모 이상의 법인을 보유한 개인 또는 법인을 대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