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과 신설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주총 통과
현대중공업 임시주총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테크홀릭]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고자 하는 현대중공업이 양사 노조의 강력한 반발을 극복하고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물적분할(법인분할) 안건을 31일 확정했다.

현대중공업 주주들은 이날 오전 11시 10분쯤부터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주주총회를 열어 핵심 안건인 법인분할(물적분할)을 통과시키고  사내이사 선임안도 통과시켰다.

이날 주주총회에는 총 주식의 72.2%인 5107만4006주를 가진 주주들이 참석했다.

먼저 분할계획안 승인 건은 참석 주식수의 99.9%인 5101만3145주가 찬성했으며, 이어 사내이사 선임 건에 대해서는 94.4%인 4819만3232주가 찬성표를 던져 2개 안 모두 가결됐다.

분할계획안이 승인됨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신설 현대중공업)' 등 2개 회사로 나눠져 새롭게 출발한다.

한국조선해양은 신설 현대중공업의 지분 100%를 보유하며, 존속법인으로서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4개 자회사를 두게 된다. 

한국조선해양은 향후 자회사 지원과 투자, 미래기술 연구개발(R&D) 등을 수행하는 기술중심 회사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조선과 해양플랜트, 엔진기계 등 각 사업 부문의 전문화를 통해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업은행은 앞서 지난 3월8일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을 통한 중간지주사 설립을 주요 골자로 하는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울러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현대중공업 조영철 부사장(재경본부장 겸 CFO)과 주원호 전무(중앙기술원장)가 한국조선해양 사내이사로 각각 선임됐다.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등 두 회사의 분할 등기일은 오는 6월 3일이며, 한국조선해양은 같은날 이사회를 열어 권오갑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물적분할은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을 통해 현대중공업의 역량과 가치를 최대한 올리고 재도약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회사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어 주식 가치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분할 이후 한국조선해양이 국내외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하면 산업은행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해양 지분 전량을 출자하고 대신 한국조선해양의 주식을 취득하게 된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