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퇴직연금 수수료 업계 최저 수준 인하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3일 퇴직연금 수수료를 전격 인하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190조원까지 성장한 퇴직연금 시장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수익률을 바탕으로 한 자산증대와 고객 신뢰가 전제돼야 한다는 판단으로 수수료 인하를 단행하게 됐다고 한다.

주요 변경내용은 확정급여형(DB)의 기본 수수료율 인하와 DB형과 확정기여형(DC)의 장기할인율 상향이다. 먼저 DB 기본 수수료는 금액구간을 세분화하고 새로운 수수료율을 신설했다. 기존 수수료율 대비 인하폭은 금액구간에 따라 최대 30%에 달한다. 50억 원 미만부터 3000억 원 이상까지 금액구간을 10개로 구분해 수수료율을 차등했다.

적립금 규모에 따라 금액구간별 수수료율이 순차적으로 적용되는 구조를 고려해 100억 원 미만의 수수료율 인하폭을 상대적으로 크게해 모든 가입법인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퇴직연금 장기가입자를 위한 장기할인율도 최대 5%포인트 상향해 할인 혜택을 확대한다. 가입 기간에 따른 기본 수수료 할인율은 2~4년차 10%, 5~10년차 12%, 11년차 이상 15%로 DB는 물론 DC에도 적용된다. 기존 고객은 수수료 변경일 이후 도래하는 계약일부터 새로운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미래에셋대우는 이외에도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운용·자산관리 수수료의 50%를 할인키로 했다.

김기영 연금컨설팅본부장은 "퇴직연금은 장기간 지속된 저금리 환경과 원리금보장 상품 위주의 자산운용으로 인해 수익률이 1%대에 머무르고 있다"며 "이번 수수료 인하를 통해 비용을 최소화해 실효 수익률을 높이는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의 올 4월 말 기준 연금자산은 12조3000억원이다. 지난해 말 기준 DB 10년 장기수익률은 연평균 3.8%로 은행 증권 보험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수수료 인하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미래에셋대우 연금자산관리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기사제보&보도자료 thtower1@techholic.co.kr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