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최종구 위원장, 데이터개방·데이터이동권 경쟁 강조

[테크홀릭]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에서축사를 통해 초연결사회 흐름 속에 디지털 경쟁(Digital Competition) 촉진의 필요성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금융분야 데이터 인프라 구축 방향’을 제시하면서 데이터 개방과 이동권을 강조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에서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의 혁신적인 변화에도 새롭게 나타날 수 있는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고 짚으며 이같이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아마존·알리바바 등 '빅테크(Big Tech)' 기업집단은 압도적인 고객 빅데이터와 네트워크 등을 바탕으로 지급결제·대출·신용평가 등 금융산업에도 진출 중"이라며 "AI·딥러닝 등 기술과 함께 유통·통신 관련 정보, 디지털 행동패턴 등 다양한 비금융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면서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생산적·포용적 금융'이 실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존의 금융데이터 위주의 신용평가로 인해 사회초년생, 주부 등 금융이력이 부족했던 계층도 '더 낮은 금리'로 금융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며 "카드결제·매출 데이터, 전자상거래 정보 등 생생한 데이터들이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활용되면 소상공인·자영업자들도 정밀한 상권 분석, 타겟 마케팅 등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 "사업성 있는 중소기업·자영업자도 일반상거래, 전자상거래, 외상매출채권 등 사업의 성장성, 경쟁력에 관한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필요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빅데이터·AI 기반의 혁신적인 변화에도 새롭게 나타날 수 있는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며 "빅테크, 대형 금융사가 갖는 '네트워크 효과' 등이 창업·핀테크 기업 등에게는 새로운 진입장벽이 돼 공정한 시장경쟁을 저해할 수 있다는 지적도 유력하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공정하고 자유로운 데이터 활용이 디지털 경쟁의 핵심요소라는 관점에서 '데이터 개방'과 '데이터 이동권'이 전 세계적인 화두가 되고 있다"며 "정부도 이 자리에서 발표된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해 데이터경제 3법의 시행에 미리 대비하고 창업·핀테크 기업, 중·소형사, 학계, 일반 연구자들도 정부 정책의 효과를 신속히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신용정보원이 금융권에 축적된 데이터를 핀테크, 학계, 일반기업 등에 개방해 혁신적인 시도를 지원하는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대해 발표했다. 금융보안원은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 ▲데이터 전문기관'의 구축·운영 ▲데이터 표준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구축 방안을 내놨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