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중공업 "노조의 대우조선실사 방해, 기업인수에 영향 없다"

[테크홀릭]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양사의 노조들이 인수합병을 반대하며 현장실사를 저지하는 불법 행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가 노조에 의해 저지돼도 기업 인수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현지 실사단은 지난 3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방문해 대우조선해양을 실시하고자 했으나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반발하여 옥포조선소 내로 진입하지 못했다.  

실사단은 옥포조선소 장치와 설비를 파악하는데 초점을 두고 실사할 예정이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대중공업 현지 실사단은 옥포조선소를 방문해 공장 가동률, 장비 운용, 선박 장비 등을 확인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전혀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 관계자와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업을 인수할 때 재무파악과 현장실사를 거쳐야 한다. 다만 필수적 요소는 아니다”며 “인수자(현대중공업)가 현장실사를 하지 못했어도 적극적으로 인수 의사를 밝히면 인수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대우조선해양은 상장사이기 때문에 재무파악은 얼마든지 다트(전자공시시스템)로 파악이 가능하다”고 말을 이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노조 관계자는 “실사단이 경찰등 공권력을 투입해 강제로 실사를 진행하려 한다면 현대중공업 노조도 동참하기로 했다"며 불법 투쟁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14일까지 옥포조선소 조선·해양·특수선 현장을 점검해 유형자산을 확인하고 회사 관계자들을 직접 면담하겠다는 일정을 대우조선해양에 통보했다. 현지 실사기간은 이 달 3~14일 이며 실사가 마무리 된 후 현대중공업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해 기업인수 최종단계로 진입한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