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화학 ESS 배터리 일부에서 제조결함 발견...정부 안전관리강화 방안 발표

[테크홀릭]  LG화학이 제조한 배터리 셀(배터리 최소 단위) 일부 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극판접힘, 절단불량, 활물질 코팅 불량 등의 제조결함이 규명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ESS 분야 학계·연구소·시험인증기관 등 19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위원회는 지난해 12월부터 5개월간 총 23개 사고 현장 조사와 자료분석, 76개 항목의 시험실증을 진행했다.

김정훈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원인 조사위원장은 "전체 ESS 화재사고 중 14건은 충전이 완료된 후 대기 중에 발생했다"며 "나머지 6건은 충방전 과정에서, 3건은 설치·시공 도중 화재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조사위원회는 ESS 화재의 원인으로 은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보호체계 미흡 등 총 4가지로 밝혀냈다. 이와 함께 배터리 결함 자체도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간접적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최윤석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는 "셀 결함이 곧장 화재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셀 결함은 내부 단락의 관계요인으로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간접적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일부 결함이 발생한 적 있으나 공정 및 설계 개선, 검사 공정 등을 강화해 개선 조치를 끝냈고 이를 조사위와도 공유했다"며 선제적 안전관리 차원에서 자사 배터리셀이 쓰인 모든 사업장을 점검해 잠재불량군을 선별교체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화재원인을 토대로 ESS 제조·설치·운영 단계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소방기준 신설을 통해 화재대응 능력을 제고하는 종합 안전강화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우선 ESS용 대용량 배터리와 전력변환장치(PCS)는 안전관리 의무대상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또 오는 8월부터 생산공정상의 결함 발생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해 배터리 셀에 안전인증을 도입할 예정이다.  PCS는 올해 말까지 안전확인 용량범위를 현행 100킬로와트(kW)에서 1메가와트(MW)로 높이는 한편, 오는 2021년까지 2MW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 달 31일에 제정된 KS표준에 이어 업계와 민간이 자율적으로 협력해 배터리 시스템 보호장치 성능사항과 ESS 통합관리 기준 등을 단체 표준에 추가한다. 이를 통해 고효율 인증, 보험 등과 연계해 실효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ESS 협회' 설립도 추진된다.

박정욱 산업부 제품안전정책국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ESS 사고원인 조사 결과 및 안전강화 대책 발표' 브리핑에서 "배터리 시스템 전체는 어쨌든 배터리 제조사가 총괄적인 책임을 져야 된다"며 "구성품에 문제가 있으면 그 업체에 1차적인 책임이 있을 것이고, 종합적으로는 배터리 제조사의 배터리 시스템화 과정에서 미흡한 점 등이 발견되면 배터리 제조사가 일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박정욱 국장은 "신규발주 지연에 대한 업계의 우려에 대해서는 이달 중순 '사용전 검사' 기준에 개정사항을 우선 반영, ESS 신규발주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해외에서도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가정용 ESS 등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적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