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IBK기업은행,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비 8억원 전달

[테크홀릭]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12일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61명에게 치료비 8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중기 근로자와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2006년부터 치료비를 후원해왔다. 지금까지 희귀·난치성 질환자와 중증질환자 2300여명에게 치료비 106억원을 후원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을지로 본점에서 김도진 은행장, 홍보모델 배우 이정재, 근로자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료비 전달식을 가졌다.

치료비 지원을 받은 근로자 이민규(가명)씨는 “아이의 갑작스러운 입원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2006년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해 중기 근로자와 가족을 지원 하고 있다. 치료비뿐만 아니라 중기 근로자 자녀 7500여명에게 장학금 123억원을 후원하는 등 지금까지 총 415억원을 재단에 출연했다.

12일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김도진 은행장(앞줄 오른쪽 두 번째)과 이정재 홍보모델(앞줄 왼쪽 두 번째),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들이 치료비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IBK기업은행)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