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6월 글로벌 전략회의 예년보다 축소 진행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상반기 경영 성과를 점검하고 하반기 경영 전략을 전사적으로 논의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13일 부터 진행한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3일부터 IM(IT, 모바일) 부문의 사업부문장, 해외법인장, 주요 임원, 개발책임자 등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또 다음주에는 DS(반도체·디스플레이)부문이 전략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CE(소비자가전)부문은 국내에서 별도의 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경영진들이 해외 출장 동안 현지법인을 돌며 논의를 하는 방식으로 전략회의를 대신한다.  

삼성전자는 매년 6월과 12월 두차례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해왔다. 이번 글로벌 전략회의는 미중 무역 전쟁의 여파로 시장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올해 들어 모바일과 반도체 부분의 영업이 동시에 위축되고 있는 위기상황에서 열리기에 삼성전자가 어떤 위기 타개책을 갖고 나올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 전략회의는 특히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세계 경기 부진과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대한 시장분석과 대응 방안 논의가 심도깊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사장단과 함께 회의를 열고 위기 극복위한 '기술경쟁력' 확보를 강조했다. 또 이재용 부회장은 '2030년 세계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육성전략을 재점검하고 차질 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전략회의는 지난해 하반기와 달리 규모가 상당히 축소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업계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의 어려운 상황의 여파가 아닌가 보는 시각도 있지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예년에도 상반기의 경우에는 규모를 작게 해서 회의를 진행했다"며 "회의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시도"라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