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바이오로직스 검찰 수사에는 권력 남용 행위 총망라"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에서 서버를 숨겨놓은 행위가 분식회계를 한 것을 방증한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서버를  숨긴 것과 분식회계 성립은 무관하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권력의 남용이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신장섭 교수는 12일 한 인터넷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는 한국의 권력기관의 남용행위가 총망라됐다고 주장했다. 

신장섭교수는 인터뷰를 통해 “분식회계 여부는 삼바 경영진이 분식이라는 것을 알면서 분식을 모의하고 실행했다는 증거가 나와야만 한다”고 밝혔다.  

또 “서버에 그런 증거가 있는지 없는지는 검찰이 앞으로 찾아봐야 하겠지만, 이번 사안이 새로 도입된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른 회계선택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에 서버 안에 회계방식을 선택하기 위해 협의한 내용은 있을지 몰라도 ‘분식’을 논의했다는 증거가 들어있을 가능성은 굉장히 낮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장섭 교수는 “한국에 과연 ‘법치가 있는가’, ‘사법부와 행정부를 신뢰할 수 있는가’라는 근본적 질문을 던지게 만드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별건수사’, ‘표적수사’, ‘혐의사실 공표’, ‘정부의 규제판단 맘대로 뒤집기’ 등 상식이 통하는 사회라면 있어선 안 되는 권력의 횡포가 총망라돼 있다”고 총평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1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정현호 사장이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전에 증거 인멸 작업을 총괄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정현호 사장은 조사 과정에서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12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의 증거를 없애도록 지시한 혐의로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과 박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정현호 사장에 대해 추가 조사 계획을 세우고 이후 몇차례 더 정현호 사장을 소환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ㅇㅇㅇ 2019-06-13 17:29:20

    머라고?   삭제

    • 끼리끼리 2019-06-13 10:42:49

      이런 쓰레기 글적어주면 얼마나 받는지 궁금하다. 국민들이 개돼지로 보이니 이런 쓰레기를 적겠지만 예전의 국민들이 아니다. 범죄종합세트 삼성은 곧 단죄를 받을것이다.   삭제

      • ㄱㄹㄱ 2019-06-13 10:09:28

        ㄱㄹㅅㄹㄱ야 기사제목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에는 온갖 비리 행위 총망라
        라고 적어야지
        신장섭= 매일경제 ㄱㄹㄱ출신으로 재수좋게 대학교수채용합격 ,대표적 삼성 이재용 경영승계 옹호론자 ㅎ
        이 기사의 신뢰성은 본인이판단하시길   삭제

        • 까까머리 2019-06-13 09:52:53

          ㅁㅊ ㄱㅅㄹ 를 봤나. 그리 떳떳하면 왜 바닥에 숨겼을까? 배운것들이 국민을 홀리는 짓은 그만하시는게 좋을듯합니다. 개돼지 국민은 오래전이고 지금은 배울만큼 배운사람들 깨어있는 국민들 많거든   삭제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