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美상무부, 국내 철강업체 열연강판 상계관세율 대폭 인하로 수출 청신호
열연강판 (사진=현대제철)

[테크홀릭]  미국 상무부가 국내 철강기업의 열연강판에 대한 상계관세율을 대폭 인하했다. 이에 따라 한국 철강제품들의 미국 진출 길이 다시 열려 철강업계에 활력이 돌 전망이다. 

14일 철강 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포스코 열연 제품에 적용할 상계 관세율을 기존 41.57%에서 0.55%로 낮췄다.  미국은 지난 2016년 포스코 제품에 대해 58.86%의 고율 상계 관세를 물렸다. 그러나 미국 국제무역법원(CIT)은 고율관세 산정의 근거가 없다며 지난달 1일 한시적으로 해당 관세를 약 17%포인트 하향 조정해 41.47%의 상계 관세율이 적용됐었다.  

한편, 총 관세율은 반덤핑과 상계관세를 합해 계산한다. 미국 정부는 오는 25일께 포스코 등 한국 철강기업에 대한 반덤핑 관세도 확정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의 제 1차 연례재심 예비판정에서는 반덤핑 관세율이 7.67%였다. 전문가들은 이번에 다시 반덤핑 관세가 확정될 때 더 낮아질 가능성도 있다.  미국 정부의 정보 제공 요구에 성실하게 응한 점 등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또 현대제철은 예비판정 당시 3.95%의 상계관세를 받았지만, 이번에 0.58%로 내려갔다. 그 밖에 다른 한국 업체는 0.56%의 상계 관세를 적용받는다. 

한국 철강업계는 작년에 미국에  열연강판 47만7000t을 수출했다. 이번 조처로 철강업계는 상계관세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 다만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올해 한국산 철강제품의 대미 수출 규모는 2015~2017년 평균 수출량(383만t)의 70%(268만t) 제한을 받아 한국 철강업체 간 경쟁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