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르노삼성차 노사, 1년 지속한 임단협 협상 극적 타결

[테크홀릭]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일반 노조원의 파업 반대로 지난 12일 전격적으로 파업을 철회한지 이틀만에 곧바로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협의안을 도출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조는 14일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협의안을 74.4%의 찬성률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6월부터 시작한 2018년 임단협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부분별로 보면 부산공장 조합원 중심의 기업노조 본조는 73.3%가 찬성했고, 1차 잠정합의안 투표에서 반대표가 많았던 영업지부는 84.3%의 압도적인 찬성률을 보였다. 소수노조인 민주노총 금속노조 지회는 합의안에 8.6%만 찬성했으나 다른 노조들이 압도적인 찬성을 보여 타결에 이르렀다.

가결된 합의안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중식대 보조금 인상, 성과급 지급, 이익 배분제, 성과격려금 지급 등 임금과 근무조건 개선안 등을 담고 있다. 

노조는 또 회사와 함께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하기 위해 노사 평화 기간도 갖는다. 또  노사 공동으로 사회적책임의 내용을 협의하고 '노사상생 공동 선언문'을 만들어 24일 임단협 조인식과 함께 선언문 발표식을 가질 예정이다.

또 노사는 회사정상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생산라인을 재가동할 계획이다. 우선 부산공장 생산라인을 재정비해 이달 중 출시 예정인 QM6 LPG 연료 모델과 QM6 부분변경 모델 생산에 들어간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지금부터는 노사가 협력해 생산과 판매 회복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특히 르노그룹으로부터 신차 XM3의 유럽 수출용 위탁생산 물량을 배정받을 수 있도록 생산효율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