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폴더블폰 다음은 롤러블폰?...롤러블 스마트폰 WIPO출원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두루마리처럼 화면을 둘둘 말수 있는 롤러블(roll-able) 디스플레이 탑재 스마트폰에 대한 특허를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한 것이 확인됐다. 

14일 미국 IT 전문매체 디지털트렌드(Digital trends)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28일 ‘확장 가능한 디스플레이 영역을 가진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포함된 전자기기(Electronic device including flexible display with expandable display area)’라는 이름의 특허를 WIPO에 신청했다. WIPO는 최근 관련 특허 출원 사실을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롤로블 폰은 세로로 화면이 늘어난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스크린이 기기 하단에 말려져 있으나 폈을 때에는 크기가 60%이상 커진다. 

삼성전자가 특허출원한 롤러블폰 (사진=WIPO)

미국매체들은 해당 특허가 아이디어 수준에 그칠 것이며 실제 출시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디지털트렌드는 "회전 초밥 음식점을 연상시킨다", "이상한(odd) 디자인"이라고 혹평했다. 더 버지(the verge)는 "슬라이딩 메커니즘이 먼지 입자에 취약하다"고 지적하며 제품화 가능성을 낮게 봤다. 기즈모(Gizmodo)도 "극한의 가로세로 비율을 가진 스크린의 가치는 매우 의심스럽다"고 평가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