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박정호 SKT 사장 "한국 양자정보통신 미·중에 4년 뒤져"

[테크홀릭]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한국과  미국·중국의 양자 정보통신 기술 격차를 언급하며 경쟁력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17일 열린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창립식에서 박정호 사장은 축사를 통해 "2017년 기준 최고 기술 보유국인 미국과 한국의 기술 격차는 약 4년"이라며 "글로벌 양자정보통신 시장은 매년 22% 성장해 2025년 37조원 수준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 시장은 1조원을 넘길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설립된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은 양자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국회, 공공기관, 연구기관 등이 모두 모인 포럼으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양자통신’은 분자보다 더 작은 단위인 ‘양자’를 활용한 통신 기술로서 암호에 적용할 때 현존 어떤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는 가장 완벽한 통신 보안 체계를 만들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정호 사장은 "양자정보통신 산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국내 기업의 투자를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하며 "기술 격차를 줄이기 위해 국내 기업의 적극적 연구개발(R&D)이 필요하지만 중장기 연구에 대한 부담과 초기 시장의 불확실성 문제로 투자가 쉽지 않다"며 현실적 한계를 설명했다.

SK텔레콤은 2011년 양자기술연구소를 설립한 뒤 2016년 LTE망, 2019년 5G망에 양자암호통신을 도입했다.  또 지난해에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기업 IDQ를 인수하기도 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