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초당 80발…시위진압용 드론 ‘살벌한 스펙’





스컹크(Skunk)는 남아프리카공화국 기업인 데저트울프(Desert Wolf)가 개발한 시위 진압용 무인기 드론이다.

무선 조종으로 움직이는 옥타 헬리콥터로 6월 중순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 보안 전시회인 IFSEC에서 발표하는 한편 이미 판매 중인 제품. 이 진압용 드론은 본체에 공기총알식 탄환구 4기를 갖추고 있다. 고압을 내뿜는 탄소섬유 재질로 만든 공기총으로 초당 20개까지 페인트볼이나 최루탄 캡슐이나 물폭탄 등을 발사할 수 있다. 드론 1기만 있으면 한꺼번에 초당 80발에 달하는 발사가 가능한 것이다. 스컹크 내부에는 4,000발에 이르는 발사물을 탑재할 수 있다.

본체에는 또 열화상 카메라인 플리어(Flir)와 HD 카메라로 탑재해 진압 대상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조종사가 “20초 뒤에 발포하겠다”는 식으로 음성 경고를 하는 것도 가능하다.

데저트울프 측은 제품 발표 직후 25대 주문을 받았다고 한다. 남아공 광산 회사에서 사용될 예정이며 보안회사와 해외 경찰 부대 등 다른 고객도 주문을 검토하는 등 반응이 좋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또 스컹크를 개조해 야생동물을 포획하기 위해 진정제를 발사하는 기종(Mozzy)도 제공하고 있다. 관련 내용 원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우 기자  oowoo7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