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KEB하나은행, 한국 현대미술 작가 30명 글로벌 진출 프로젝트 'Korean Eye 2020' 후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 왼쪽)이 데이비드 시클리티라(David Ciclitira, PCA Chairman & Founder) PCA 회장 겸 창립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EB하나은행)

[테크홀릭]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20일 서울 을지로 소재 본점에서 한국 신진작가들을 위한 글로벌 진출 프로젝트 'Korean Eye 2020'를 후원하고, ‘Korean Eye 2020 : 한국 동시대 미술’ 전시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2009년 영국의 PCA(Parallel Contemporary Art)에 의해 시작된 글로벌 아이 프로젝트(Global Eye Project)는 아시아지역 곳곳으로 확산되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안 이머징 국가들의 재능있는 신진 현대미술 작가들에게 세계 무대로의 진출 기회를 제공해왔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23회의 전시회를 개최해 200만명이라는 이례적인누적 관람객 수를 기록하는 등 큰 성황을 이루고 있다.

글로벌아이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아 기획된 『Korean Eye 2020』은 한국에서 진행되는 두 번째 프로젝트로 회화, 사진, 조각, 비디오 및 혼합매체 분야에서 엄선된 한국 신진작가 30명의 작품을 전시하고,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세부 조명하는 화집을 발간할 예정이다.

지성규 행장은 “KEB하나은행은 문화.예술을 사랑하고 후원하는 은행으로 꾸준한 활동을 지속해 왔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재능있는 신진작가들이 글로벌 미술계에 신선한 한류 바람을 일으켜주길 희망한다”고 격려했다.

한편, 'Korean Eye 2020'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기념전시회는 오는 27일까지 은행 본점 로비에서 개최되며, 제 1회 Korean Eye작가로 선정되어 중견작가로 성장한 권기수, 배준성, 이림, 이세현, 지용호, 심승욱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Korean Eye 2020' 프로젝트에 선발된 작가들의 작품들은 2020년 3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주 미술관을 시작으로 영국 런던 사치 갤러리와 서울에서 순회 전시회를 개최하며 세계인들에게 한국 미술의 다양성과 예술성을 두루 소개할 예정이다.

박찬미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