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PG업 등록 완료…해외 간편결제 사업 진출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20일 증권사의 전자지급결제대행(PG)업 등록을 지난 19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PG업 등록은 작년 12월 증권사의 PG 겸영을 허가한 금융투자업 규정 개정안이 의결된 후 업계에서 PG업 등록을 한 첫 사례다.

PG업 등록을 통해 미래에셋대우는 해외 간편결제 업체와 업무 제휴가 가능해졌으며,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실제 미래에셋대우는 현재 해외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을 위해 중국 텐센트와 공식 협약서 체결을 논의 중이다.

도입을 추진 중인 텐센트의 서비스는 국내에 방문한 중국인이 위챗페이를 통해 국내 가맹점에서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위챗페이가 이미 중국인들 사이에서 일상화된 결제 수단인 만큼, 중국 관광객들의 국내 방문이 활발해질수록 서비스 이용 또한 급격이 증가할 것으로 미래에셋은 기대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중국 텐센트와 공식 협약서를 체결한 후 오는 8~9월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수수료 경쟁력 확보를 통해 소상공인과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준비 중이며, 위챗페이와는 별개로 국내 고객들을 위해 체크카드와 CMA를 통한 결제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찬미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