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패블릿폰, 쿼티 키보드 되살릴까?



아이폰 이전의 지배자 블랙베리(BlackBerry)를 대표하는 것 가운데 하나는 바로 쿼티(QWERTY) 키보드다. 터치스크린이 대세인 지금은 거의 자취를 감춰버렸지만 조만간 다시 시장 공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오는 9월 영국 런던에서 공식 발표될 것으로 보이는 패스포트(Passport)가 바로 그 주인공. 이 제품은 해상도 1440×1440을 지원하는 4.5인치 터치 디스플레이에 쿼티 키보드까지 곁들였다. 크기가 삼성전자가 선보인 패블릿폰인 갤럭시노트3보다 더 크다.

자세한 사양은 아직 발표되지 않은 상태지만 태블릿인 플레이북과 블랙베리 스마트폰 사이에 위치한 패블릿폰이 될 것으로 보인다. 블랙베리는 패스포트 외에도 새로운 모델을 속속 투입할 계획이다. BBM(BlackBerry Messenger) 역시 iOS와 안드로이드를 지원한 데 이어 7월부터는 윈도폰도 이용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블랙베리의 반격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관련 내용 원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우 기자  oowoo7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