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홍남기 부총리 "수소차 개별소비세 감면 조치 연장하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테크홀릭]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올해 말로 일몰되는 수소차 개별소비세 감면 조치를 연장하겠다"며 "다음주 수요일(다음달 3일) 발표될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이 내용을 담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현대자동차 등 자동차업계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현재 수소차의 경우 개소세 5% 감면이 적용되고 감면 한도는 400만원이다. 이는 2017년부터 시행돼 올해 말 일몰된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자동차 업계의 투자와 소비를 뒷받침할 수 있는 조치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투자를 늘리는 데 세제적인 혜택을 받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최종 한국GM 부사장, 박정호 르노삼성자동차 상무, 정무영 쌍용자동차 상무 등 자동차 업계를 비롯해 관련 업종인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 한찬희 파워큐브코리아 대표, 유종수 하이넷 대표 윤팔주 만도 글로벌 ADAS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유관기관으로는 김태년 자동차산업협회 위원장도 자리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미·중 무역갈등으로 통상 환경이 악화되고 있는 데다 미래차 발전 등 자동차 업계의 변화는 다른 산업보다 더 가파르게 나타나고 있다"며 "정부는 자동차 업계가 주력산업으로서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새로운 산업구조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투자도 좀 해주십사하는 말씀과 함께 부품 업계와의 상생협력도 잘 이뤄지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