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다각도 대응책 모색 중"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테크홀릭] 김기남 삼성전자DS(반도체· 디스플레이) 부문장(부회장)이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정부와 긴밀히 정보를 공유하며 다각도로 대응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기남 부회장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일본의 반도체 핵심 소재 관련 규제에 대한 질문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정부와는 긴밀하게 분야별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3가지 핵심소재 외에 추가 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는 모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과 3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홍기남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각각 김기남 부회장을 만났다.  김기남 부회장과의 만남에서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업계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회장은 지난 2일과 3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을 각각 만났다.  

한편, 이날 '2019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에서 김기남 부회장은 한국 메모리 반도체 도약에 공헌한 업적으로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을 받았다. 김기남 부회장은 다수의 세계 최초 메모리 기술을 개발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