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증거 인멸 재판...수사기록 열람 등사 문제로 공전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 인멸 혐의에 대해 진행 중인 재판이 수사기록 열람등사 문제로 공전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소병석)는 5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재경팀 소속 이모(56) 부사장, 김모(54) 사업지원 TF 부사장, 박모(54) 부사장 등 3명에 대한 1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 부사장 등은 수사기록 열람등사가 되지 않아 공소사실 인정 여부 등 기본적인 입장을 밝히지 못했다. 검찰은 오는 8일부터는 열람등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양측 의견을 들은 재판부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사건을 모두 병합해서 심리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다음 공판준비기일은 오는 23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