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중공업 노조, 중노위 행정지도 불구하고 파업 강행키로

[테크홀릭] 현대중공업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난항을 이유로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냈지만 '행정지도' 결정이 내려지며 합법적 파업권 확보에 실패했음에도 불구하고 파업을 강행하기로 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중노위는 지난 5일 현대중공업 노조가 제기한 노동쟁의조정신청에 대해 ‘행정지도’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노조는 오는 15~17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강행할 계획이다. 

중노위는 "상견례 이후 단 한 차례도 교섭을 하지 않아 조정 대상이 안 된다"며 교섭을 더 진행할 것을 권고했다.  교섭을 더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라 노조는 파업권 확보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그간 노조는 사측에서 최고 결정권자가 나오지 않고 자격 미달인 전무급을 내세웠다며 교체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사측은 이전에도 전무급이 대표를 맡은 사례가 있다고 주장해왔다. 

노조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에 반대하며 파업을 이어왔다. 그러나 이는 노동위원회의 조정을 거치지 않은 불법 파업이란 지적을 받아 왔다. 이번 중노위의 '행정 지도' 결정으로 불법 파업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조는 8일과 10일 이틀간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3시간 부분파업을 벌인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