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H, 11일부터 행복주택 4640가구 청약접수 시작

[테크홀릭]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올해 하반기 행복주택 전국 10곳에 대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모집은 파주운정 등 수도권 5곳(2829가구)과 충주호암 등 지방권 5곳(1811가구) 등으로 총 4640가구다.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비부담 완화를 위해 주변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된다. 입주유형에 따라 6년에서 최대 20년까지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이번에 모집하는 행복주택에는 창업지원주택,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중소기업근로자 우선공급형 행복주택이 포함돼 있다.

판교제2테크노밸리와 부산좌동 2곳에서 공급되는 창업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의 안정적 주거공간과 창업지원시설을 결합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이다.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은 무주택세대구성원인 산업단지 근로자에 한해 연령에 상관없이 신청 가능하다. 중소기업근로자 우선공급 지원주택은 중소기업 근로자 수요가 풍부한 인천영종(450가구)과 아산탕정(740가구) 2곳에 공급한다.

청약접수는 이달 11~18일 LH 청약센터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한 인터넷접수 및 현장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문을 확인하거나 LH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올해 LH 행복주택 공급물량은 총 53개 단지 2만1408가구로 향후 계획된 물량은 분기별로 공급된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